top of page

About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상적 혹은 표준화 된 몸(신체)이 아닌, 언어로는 설명할 수 없는 내면의 몸을 형태화 하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다. 작업의 영역에서 손을 통해 촉각성을 유도하고 의도를 벗어나 새롭게 변형된 물질로 인체를 드러내고자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비정형화 된 몸은 형상이 다소 모호하지만 인체 내면을 형상화 하는 시도이다. 2012년  아트 인 컬처에서 주최한 <동방의 요괴들 Best of Best>을 시작으로 여러 전시에 참여하고 있다.

It is based in Seoul. It is struggling to form an inner body that cannot be explained by language, not an ideal or standardized body (body). In the area of work, tactile sensation is induced through hands, and it is intended to reveal the human body with a newly transformed material beyond the intention. The atypical body created in this way is an attempt to shape the inside of the human body, although the shape is somewhat ambiguous. Starting with "The Best of the Goblins of the East", hosted by Art in 2012, it is participating in various exhibitions.

bottom of page